배우 이영하, ‘고현정과 재혼설’ 가짜뉴스 토로

수정: 2024.02.12 14:09

확대보기

▲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4인용 식탁’

배우 이영하가 자신을 둘러싼 재혼설 등 가짜뉴스를 언급한다.

12일 방송되는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4인용 식탁’에는 메인 게스트로 배우 노주현이 출연한다. 노주현의 절친으로는 이영하, 최정윤, 노형욱 등 후배 배우들이 나섰다.

이영하는 “최근 지인으로부터 ‘결혼했는데 초대도 안 했다’는 서운함을 표하는 전화를 받았다”며 자신의 재혼설이 담긴 가짜뉴스를 언급한다.

그는 “상대는 나와 일면식도 없는 분”이라며 재혼설을 일축했다. 이에 노주현은 “나는 사망설까지 돌았다”라고 말한다.

앞서 지난해 2월 유튜브에는 이영하와 배우 고현정이 펜트하우스에 신혼 살림을 차렸다는 내용의 가짜뉴스 영상이 올라온 바 있다.

해당 유튜브 채널에선 ‘이영하와 고현정이 살림을 합쳤으며 양측 소속사에서 사생활 보호 차원에서 공식 입장을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는 등의 황당한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포장해 전달했다. 이 유튜브 채널은 항간에 떠돌지도 않는 가짜뉴스를 마치 실제 떠도는 풍문인 양 마구 퍼뜨리는 채널로 악명이 높았다. 유튜브 이용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조회 수를 올려 수익을 얻으려는 수법이다.

1950년생인 이영하는 2007년 동료 배우 선우은숙과 결혼 생활의 종지부를 찍었다.

뉴스24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