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해병대 청룡부대 방문한 尹대통령

수정: 2024.02.11 09:44

 1/9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0일 설을 맞아 해병 청룡부대(2사단)를 찾아 장병들을 격려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정종범 해병대 2사단장으로부터 군사 대비 태세를 보고받고 “적이 도발할 경우 ‘선조치, 후보고’ 원칙에 따라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단호하고 압도적으로 대응하여 적의 의지를 완전히 분쇄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해병대 2사단은 6·25 전쟁 당시 도솔산 전투에서 혁혁한 공을 세워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무적 해병’의 휘호를 받았고, 서울 수복 작전 때는 최선봉에서 눈부신 전과를 거둔 역사적인 부대”라고 말했으며 “전통과 명예에 걸맞게 확고한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어 든든하다”라며 “장병들이 더 좋은 여건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군 지휘부가 더 관심을 갖고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병영 생활관에서 장병 간담회를 진행하며 “해병대에 자원입대해 서부 전선 최전방을 굳건히 지키고 있는 장병들 덕분에 국민이 안심하고 생활하고 있다”며 “오늘날에도 ‘무적 해병’ 정신을 해병대의 정신 전력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간담회 후 윤 대통령은 다연장 타격체계 ‘천무’ 진지를 방문해 적 도발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대비 태세를 갖추라고 거듭 지시했다. 2사단 본청 사열대에서 장병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직접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설 명절에도 국가안보를 위해 근무하고 있는 장병들 덕분에 국민과 우리의 가족들이 즐거운 명절을 보내고 있다”고 다시 한번 감사를 전했다.

사진은 윤 대통령이 설 명절인 지난 10일 경기 김포시 해병 청룡부대(2사단)의 다련장 타격체계인 ‘천무’ 진지에서 대비태세에 대한 보고를 받으며 장비를 시찰하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