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남동부 휩쓴 사이클론… 최소 6명 숨져

수정: 2023.12.06 01:21

확대보기

▲ 인도 남동부 휩쓴 사이클론… 최소 6명 숨져
4일(현지시간) 사이클론 미차웅이 인도 남동부 타밀나두주 첸나이시를 강타하면서 현지 주민들이 침수된 거리를 힘겹게 걸어가고 있다. 미차웅은 순간 최고 시속 90~100㎞의 강풍으로 인도 남동부를 휩쓴 뒤 북부 해안으로 빠져나갔다. 현지 경찰은 미차웅이 동반한 폭우와 강풍으로 최소 6명이 숨지고 항공과 열차 운행이 줄줄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첸나이시 인근에 있는 현대차 공장도 안전을 위해 가동을 일시적으로 멈춘 것으로 알려졌다. 첸나이 EPA 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사이클론 미차웅이 인도 남동부 타밀나두주 첸나이시를 강타하면서 현지 주민들이 침수된 거리를 힘겹게 걸어가고 있다. 미차웅은 순간 최고 시속 90~100㎞의 강풍으로 인도 남동부를 휩쓴 뒤 북부 해안으로 빠져나갔다. 현지 경찰은 미차웅이 동반한 폭우와 강풍으로 최소 6명이 숨지고 항공과 열차 운행이 줄줄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첸나이시 인근에 있는 현대차 공장도 안전을 위해 가동을 일시적으로 멈춘 것으로 알려졌다.

첸나이 EPA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