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재벌가와 결혼’ 前야구여신 “아나운서, 재벌 만날 기회 많아”

수정: 2023.06.09 03:31

확대보기

▲ 유튜브채널 ‘노빠꾸탁재훈’

스포츠 아나운서 이향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지난 8일 유튜브채널 ‘노빠꾸탁재훈’에는 ‘재벌가로 시집간 보급형 문채원, 아나운서 이향’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이향은 본인을 ‘상암동 문채원’으로 소개하며 인사를 나눴다.

탁재훈이 별명에 관해 묻자 이향은 “시작은 내가 아니다. 야구 리포팅으로 데뷔했는데 그 모습보고 닮았다고 이야기가 나왔다. 닮았다니까 메이크업, 머리 스타일이며 모두 따라했다”며 “거울을 보고 ‘나 좀 문채원 닮았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재벌가 의사 남편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얼굴은 내 스타일이 아니었으나 그날 비가 오고 우천 취소가 됐던 날이다. 호르몬 영향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향은 “남편은 나를 처음 보고 천사인 줄 알았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향은 여자 아나운서와 남자 재벌의 만남에 관해 “주변에서 보면 만날 기회가 많은 건 사실이다. 그런 분들이 보통 먼저 연락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향은 “드라마 속 재벌보다 실제 재벌이 오히려 더 검소하다. 로고 플레이도 안 한다. 그러나 먹는 거나 여가 같은 삶의 질을 높이는 데에는 돈을 아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탁재훈이 “남편 분 집에 돈이 얼마나 있다고 생각하냐”고 묻자 이향은 “저도 알고 싶다”고 답했고, 또 재벌의 기준에 대해선 “가만히 있어도 돈이 늘어나면 부자”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뉴스24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