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무지개시계’ 류호정 “카타르경기 VVIP석 거절했다”

수정: 2022.11.26 16:29

확대보기

▲ 류호정 인스타그램

“자리로 돌아오며 차별받는 성소수자들의 마음을 떠올렸다.”

카타르를 방문했던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월드컵 경기장에서 겪었던 일을 고백했다. 류호정 의원은 25일 ‘무지개색 시곗줄은 함께 합니다’라며 긴 글을 남겼다.

류호정 의원은 “왼쪽 팔목에 늘 시계를 차고 다닌다. 정의당을 상징하는 ‘노란색’과 성소수자 지지를 표현한 ‘무지개색’이 섞인 시곗줄이 달려있다. 임기 내내 일상적으로 착용했으니 이번 출장에도 ‘당연히’ 함께했다”라며 “경기 관람 중 VVIP 좌석으로 초대받았다. 감사한 마음이었다. 그런데 ‘무지개색 시곗줄’이 누군가의 감시망에 걸렸나 보다. 정치적으로 민감한 이슈가 있으니 시계를 벗어달라는 주문이 들어왔다”고 말했다.

류호정 의원은 그러면서 “원래 이곳 복장 규정이 까다롭다고는 하지만, 보안 게이트까지 통과한 마당에 시곗줄을 벗어달라니, 환영받지 못하는 좌석에 앉는 건 의미가 없다고 생각했다. 저는 그냥 원래 제자리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자리로 돌아오며 차별받는 성소수자들의 마음을 떠올렸다. 제 일상을 함께한 시곗줄처럼, 그들도 ‘당연히’ 마음이 가는 방향을 택한 것뿐인데 세상은 자꾸 지탄을 한다. 그리고 차라리 제자리로 돌아가는 방법을 택하게 한다. 그 순간의 저처럼”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는 “그러나 자리로 돌아갈지언정, 무지개색 시곗줄은 앞으로도 빼지 않을 생각”이라며 “이런 생각들이 모이면 국제축구연맹이 무지개 완장에 경고를 주겠다고 으름장 놓을 일도, 무지개 아이템을 착용한 사람들이 경기 관람을 제지받을 일도 더는 일어나지 않을 거다. 공평·공정이 우선되어야 할 스포츠 정신이 차별적 문화로 인해 퇴색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전 세계의 축제에 초대받지 못한 성소수자의 마음을 헤아리며 한국으로 돌아갑니다. 많이 배우고 느꼈다. 이번에 몸소 경험한 일들로 국회에서 또 어떤 일을 할지, 비행기 안에서 생각을 정리해보겠다. 이번 비행에도 무지개색 시곗줄은 함께 한다”고 강조했다.

확대보기

▲ 류호정 인스타그램



“저는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

류호정 의원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김윤덕 의원은 카타르 월드컵 참관과 국제 체육 대회 유치 및 운영에 대한 의회 차원의 지원방안을 모색하고자 지난 21일부터 26일까지 5박 6일간 아랍에미리트(UAE) 및 카타르를 방문 중이다. 이번 방문엔 항공료와 체재비 등으로 1인당 1500만원 이상이 든 걸로 알려지면서 일부 네티즌들은 ‘외유성 출장’이라고 비판했다.

류 의원은 “저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이다. 위원회 특성상 출장에는 관광지가 포함된다. 국내에서는 지스타, 부산국제영화제, 울산체전을 비롯해 조계종의 의견 청취를 위해 진관사에도 방문했었다”라며 이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어 “이번 해외 출장 역시 마찬가지다. 외유성 출장이라고 생각했다면 오히려 숨겼을 것”이라며 “다른 출장지와 달리, 카타르 월드컵에는 문체부 장관도 동행했다. 다들 아시는 것처럼, 대한민국의 본선 첫 경기가 있는 날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UAE-카타르 출장 기간, 문체위 위원장과 소속 위원들과 함께했다. 우리 문체위원들은 이곳에서 수많은 인사와 만나고, 수많은 공간을 방문하며 문화·관광 분야의 견문을 넓혔다”고 강조했다.

확대보기

▲ 21일(현지시간) 미국 CBS방송 등에서 활동하는 축구전문기자 그랜트 월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1차전 미국과 웨일스 경기 취재 차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을 찾았다가 성소수자 인권을 상징하는 무지개 티셔츠 때문에 억류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2022.11.21
그랜트 월 트위터

카타르에서도 이제 ‘무지개’ 뜬다

국제축구연맹(FIFA·피파)이 조별리그 2차전부터 성소수자 지지의 의미를 담고 있는 무지개 모자와 깃발의 경기장 반입을 허용하기로 했다. 그러나 각국 대표팀 주장의 무지개 완장 착용은 여전히 금지되고 있다.

앞서 피파는 유럽 국가 대표팀 주장들이 무지개 완장을 착용하겠다고 하자 ‘옐로카드’ 등 제재를 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잉글랜드·독일·네덜란드·벨기에·덴마크·스위스·웨일스 등 7개 팀은 지난 21일 공동 성명을 내어 “피파는 우리 주장 선수들이 (무지개) 완장을 찰 경우 경기 내에서 제재를 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해왔다”며 “피파 결정에 매우 실망했다”고 밝혔다.

독일과 잉글랜드축구협회는 카타르월드컵 본선에서 무지개 완장을 제재하기로 한 피파를 스포츠중재재판소에 제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유민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