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저 사람들, 코로나 테스트 했나” 월드컵 ‘노마스크’에 놀란 중국인

수정: 2022.11.26 09:15

확대보기

▲ 2022?카타르 월드컵 거리응원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리있다.2022.11.24안주영 전문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이 개막된 가운데, 중국 네티즌들이 자국과 다른 해외 분위기에 공분하고 있다.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하는 중국과 달리 카타르의 경기장이나 다른 나라의 술집, 거리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월드컵을 즐기는 축구 팬들의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중국은 앞서 강도 높은 도시 봉쇄까지 할 정도로 코로나19와 관련해 철저한 방역 규제를 해왔다.

영국 로이터통신은 지난 24일(한국시간) 일본이 독일에 2대 1로 역전하자 수많은 일본 축구팬들이 도쿄 시부야 교차로에서 열광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웨이보에서 큰 반응을 얻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중국 네티즌이 웨이보를 통해 쓴 “우리와 같은 세상에 살고 있는 건가?”라는 게시글에 ‘좋아요’ 수천 개가 달렸다. “저 사람들은 코로나19 테스트를 한 것인가?”, “왜 마스크를 안 쓰지?”와 같은 댓글들도 있었다.

로이터는 월드컵 생중계로 인해 자국의 강도높은 방역 조치를 깨달은 일부 중국인들은 우울해하기도 한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제로 코로나’ 방역 조치를 위해 강도 높게 시민들을 통제하고 있다.

로이터는 중국에서 이뤄지는 강도높은 인터넷 검열로 인해 이 같은 주장이 거세지면 월드컵과 코로나19 방역의 차이에 대한 게시물들이 차단당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블룸버그 통신도 지난 22일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플랫폼 위챗을 통해 이 같은 불만이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당국의 방역 정책에 대해 질문을 적은 게시물은 위챗에서 가장 높은 10만건의 반응을 얻었다. 그러나 이 글은 검열에 의해 삭제됐다.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이날 기준 3만 1987명으로 집계됐다. 2019년 12월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이래 처음으로 3만명을 넘어섰다. 이 때문에 수도 베이징을 포함한 많은 도시에서 방역 조치가 다시 강화되고 있다.

강민혜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