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프로골퍼인 줄 모르고…스윙 훈수한 남성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업데이트 2024-02-24 18:08
입력 2024-02-24 17:22

여성 프로의 의연한 대처

이미지 확대
남성의 난데 없는 스윙 조언에 당황한 영국의 여성 프로골퍼. 틱톡 영상 캡처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남성 골퍼가 여성 프로골퍼에게 원하지도 않은 스윙 조언을 하는 동영상이 소셜미디어(SNS)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영국 BBC 등 현지 매체들은 23일(현지시간) 여성 프로골퍼 조지아 볼이 영국 리버풀 근처의 골프 연습장에서 일어난 일을 녹화한 영상이 1000만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큰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지 매체들은 이른바 ‘맨스플레이닝’으로 불리는 무례한 행동에 여성 프로골퍼가 의연하게 대처한 것을 두고 네티즌들이 격려하는 댓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맨스플레이닝’이란 남성이 여성에게 어떤 사안에 대해 무턱대고 조언하는 상황을 일컫는다. 여성에 대한 남성의 권위적인 태도를 비판할 때 쓰인다.

프로골프 강사이기도 한 이 선수는 스윙 교습 영상을 주기적으로 SNS에 올리고 있다.

그는 최근 리버풀 근처의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영상을 찍던 중 한 남성으로부터 뜻하지 않게 스윙 설명을 들었다.

영상에서 목소리만 나오는 이 남성은 “그렇게 스윙하면 안 돼요. 나는 20년 동안 골프를 쳐 왔어요”라며 프로골퍼인 볼에게 스윙을 바꿀 것을 권했다.

볼은 당황한 듯 잠시 주춤했지만 남성의 말대로 스윙했고, 남성은 “훨씬 좋아졌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이미지 확대
조지아 볼의 페이스북 계정. 페이스북 계정 캡처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이 영상을 본 사람들은 프로골퍼에게 어설픈 충고를 한 남성을 비난하면서도, 볼에게는 칭찬과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자신이 프로선수라는 것을 밝히며 대화를 끊을 수도 있었지만 상대가 무안하지 않게, 예의 바르게 행동했다는 것이다.

볼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어색한 상황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돌아보면 웃을 수 있는 일이다. 대부분의 사람과 골퍼는 서로 도와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