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가, 푸바오… 실시간 에버랜드 “첫차 타고 6시간 대기”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업데이트 2024-03-02 16:50
입력 2024-03-02 16:47

푸바오 보는 마지막 주말
인파로 가득 엄청난 대기

이미지 확대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20일 태어난 푸바오는 멸종위기종 보전 협약에 따라 오는 4월 초에 중국으로 옮겨진다. 에버랜드 제공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이미지 확대
인기 만점 푸바오
인기 만점 푸바오 에버랜드를 찾은 시민들이 오는 4월 초 중국으로 옮겨지는 판다 푸바오 모습을 카메라에 담고 있다. 에버랜드는 동물 항공 운송을 앞둔 검역 절차에 따라 내달 3일까지만 푸바오를 일반에 공개한다. 2024.2.25 연합뉴스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중국으로 반환되는 ‘국민 판다’ 푸바오를 만날 수 있는 마지막 주말, 에버랜드 판다월드 앞은 이별을 앞둔 팬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2일 엑스(X·옛 트위터)에는 푸바오가 있는 판다월드 대기시간 안내판에 400분이 명시된 사진이 올라왔다. 푸바오를 보기 위해서는 6시간 넘게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다.

한 관람객은 “강남역에서 에버랜드로 가는 5002번 버스 첫차부터 꽉 차서 만차”라며 “에버랜드 개장 시간은 오전 10시인데 6~7시부터 오픈런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주말이 푸바오 볼 수 있는 마지막 주말이라 에버랜드가 미어터질 것 같다”라고 전했다.

SNS에 올라온 에버랜드 개장 영상에는 입구에 가득 찬 관람객들이 문이 열리는 동시에 뛰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네티즌들은 “푸바오 마지막을 보러 가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다” “푸바오가 중국 가서도 건강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지 확대
아기 판다 푸바오가 나무를 타고 있다. 2021.1.4 연합뉴스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푸공주, 덕분에 행복했어
‘푸공주’ 푸바오는 2020년 7월 20일 엄마 아이바오(당시 7세)와 아빠 러바오(당시 8세) 사이에서 태어났다.

태어날 당시 키와 몸무게는 각각 16.5cm, 197g. 아이바오와 러바오가 에버랜드에서 생활한 지 1601일 만에 세상에 나온 아기 판다는 우리 나라에서 태어난 최초의 판다로 기록됐다.

통상 판다는 몸무게 200g 미만의 미숙아 상태로 태어나 초기 생존율이 매우 낮기 때문에 안정기에 접어드는 생후 100일 무렵인 2020년 11월 4일, 중국어로 된 ‘푸바오’라는 이름이 생겼다.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뜻이다.

이름처럼 푸바오는 2021년 1월 4일 일반에게 최초 공개됐고, 무럭무럭 자라는 모습으로 행복을 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미지 확대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와 강철원 사육사. 2021.7.20 뉴스1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그리고 오는 4월 3일 중국 서부 쓰촨(四川)성의 판다보호연구센터로 반환이 결정됐다. 3일 마지막 인사를 끝으로 한 달간 별도 공간에서 건강·검역 관리를 받는다.

이후 인천공항에서 청두솽류공항으로 3시간 30여 분 동안 2400여㎞를 비행한다. 비행 과정에는 판다 할아버지로 불리는 강철원 사육사가 동행할 예정이다.

반환 당일에는 푸바오의 모습을 직접 볼 수는 없지만 에버랜드 측은 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