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급 초고속 승진”…충주맨, 맥심 표지모델 됐다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업데이트 2024-02-24 10:44
입력 2024-02-24 09:55
이미지 확대
충주시 공식 유튜브 ‘충TV’를 흥행시켜 초고속 승진 이뤄낸 김선태(37) 충주시청 주무관이 성인 남성잡지 ‘맥심(MAXIM)’의 표지모델이 됐다. 맥심 제공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충주시 공식 유튜브 ‘충TV’를 흥행시켜 초고속 승진 이뤄낸 김선태(37) 충주시청 주무관이 성인 남성잡지 ‘맥심(MAXIM)’의 표지모델이 됐다. 공무원이 맥심 표지 모델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4일 맥심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발행되는 맥심 3월호에 김씨가 표지모델로 등장한다.

표지사진에는 김씨는 머슴 복장으로 한옥에서 ‘킹선태’라고 글씨를 쓰는 모습이 담겼다.

맥심은 김씨를 커버스토리로 다루면서 “6급 공무원 된 충주시 홍보맨 김선태. 맥심 찍은 최초의 늘공”이라고 소개했다. 김선태가 왕이 입는 곤룡포를 입은 사진도 게재했다.

김씨가 표지모델로 나오는 잡지는 C타입이다. A타입과 B타입, 정기구독자에게 배부되는 S타입엔 평소처럼 여성 모델이 표지에 나왔다. C타입 구매자에게는 ‘충주시 홍보맨 스페셜 브로마이드’도 제공한다.
이미지 확대
충주시 공식 유튜브 ‘충TV’를 흥행시켜 초고속 승진 이뤄낸 김선태(37) 충주시청 주무관이 성인 남성잡지 ‘맥심(MAXIM)’의 표지모델이 됐다. 맥심 제공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초고속 승진”…구독자 62만명, 충주맨 김선태 주무관
2016년 10월 9급 공무원으로 입직한 김씨는 2018년 충주시 홍보담당관실 홍보팀에서 시 공식 유튜브 채널인 ‘충TV’를 관리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그는 4년 8개월 동안 유튜브 영상·인터뷰 등 260편을 제작했다.

영상은 주로 충주시 행정을 소개하거나 캠페인 등을 담은 내용인데, 2019년 4월 개설한 충TV 구독자 수는 현재 62만명을 넘었다.
이미지 확대
김선태 주무관. 유튜브 채널 ‘충TV’ 캡처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보수적인 유튜브 채널에 ‘B급 감성’을 도입해 젊은 감성과 친근함을 내세운 색다른 홍보 영상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김 주무관은 이 같은 공을 인정받아 지난해 말 9급에서 6급으로 7년 만에 초고속 승진했다. 일반적으로 9급에서 6급으로 승진하려면 15년 정도 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조회 수 1위는 2020년 5월에 올린 ‘공무원 관짝춤(961만회)’이다. 아프리카 가나의 장례문화를 공무원들이 패러디한 영상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새해 첫 국무회의에서 김 주무관을 직접 언급하며 “이러한 혁신이 필요하다”고 칭찬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미지 확대
‘공무원 관짝춤’ 영상. 충북 충주시 유튜브 ‘충TV’ 캡처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김채현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