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코브라골드’ 해병대 침투훈련

업데이트 2024-03-02 13:57
입력 2024-03-02 13:09
이미지 확대
1일(현지시간) 태국 촌부리주 핫야오 해안 일대에서 열린 코브라 골드 연합훈련에서 대한민국 해병대 수색부대 장병들이 고속고무보트(IBS)를 이용해 침투하고 있다.
해병대 제공
이미지 확대
1일(현지시간) 태국 촌부리주 핫야오 해안 일대에서 열린 코브라 골드 연합훈련에서 대한민국 해병대 장병들이 상륙돌격장갑차(KAAV)에서 하차해 돌격하고 있다.
해병대 제공
이미지 확대
1일(현지시간) 태국 촌부리주 핫야오 해안 일대에서 열린 코브라 골드 연합훈련에서 대한민국 상륙돌격장갑차(KAAV)가 핫야오 해안에 상륙하고 있다.
해병대 제공
이미지 확대
1일(현지시간) 태국 촌부리주 핫야오 해안 일대에서 열린 코브라 골드 연합훈련에서 미군 공기부양 상륙정(LCAC)이 해안에 상륙하고 있다.
해병대 제공
이미지 확대
1일(현지시간) 태국 촌부리주 핫야오 해안 일대에서 열린 코브라 골드 연합훈련에서 해병대 수색부대 장병들이 해안에서 정찰 활동을 하고 있다.
해병대 제공
이미지 확대
1일(현지시간) 태국 촌부리주 핫야오 해안 일대에서 열린 코브라 골드 연합훈련에서 한·미·태 해병대원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해병대 제공
이미지 확대
1일(현지시간) 태국 촌부리주 핫야오 해안 일대에서 열린 코브라 골드 연합훈련에서 상륙돌격장갑차(KAAV)가 상륙 전 연막탄을 터트리고 있다.
해병대 제공
이미지 확대
1일(현지시간) 태국 촌부리주 핫야오 해안 일대에서 열린 코브라 골드 연합훈련에서 한·태 해병대원들이 임무 수행을 하고 있다.
해병대 제공
이미지 확대
1일(현지시간) 태국 촌부리주 핫야오 해안 일대에서 열린 코브라 골드 연합훈련에서 대한민국 해병대 수색부대 장병들이 고속고무보트(IBS)를 이용해 침투하고 있다.
해병대 제공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다국적 연합훈련인 ‘코브라골드’에 참가한 대한민국 해군과 해병대가 1일 태국 핫야오 해안에서 미군 및 태국군과 상륙훈련을 실시했다.

2일 해병대사령부에 따르면 이번 상륙훈련에는 3국 상륙군 및 상륙 기동군 440여명, 한국군의 4900t급 상륙함 노적봉함을 비롯한 상륙함 3척, 상륙돌격장갑차 6대, F-16 전투기와 C-130 수송기 등으로 편성된 상륙돌격부대가 투입됐다.

이번 상륙 훈련은 다국적군의 평화작전 수행능력을 키우기 위해 실시됐다.

3국 해병대 연합 수색팀이 고속고무보트(IBS)를 이용해 상륙해안에 은밀하게 침투, 정찰 및 감시활동을 통해 적과 장애물을 제거하는 것으로 훈련이 시작됐다.

이후 연합 상륙군이 항공 자산의 엄호 속에 핫야오 해안에 동시 상륙했다.

이어 완전무장한 상륙군들이 신속하게 내륙으로 기동해 목표지역을 탈취하고 해안두보(상륙군 목표의 외곽을 잇는 지점)를 확보하며 훈련이 종료됐다.

해군과 해병대는 지난달 26일부터 오는 8일까지 태국에서 열리는 다국적 연합훈련인 코브라골드에 참가하고 있다.

코브라골드는 1981년부터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와 태국군 주도로 매년 열리는 다국적군 연합 훈련이다. 한국 해병대는 2010년부터 올해로 15번째 참가했다.

상륙훈련을 마친 한국군 해병대는 오는 8일까지 태국 일대에서 연합 제병합동사격훈련과 수색훈련 등을 실시하고, 재해 및 재난에 대비해 인명구조와 피해복구 절차를 연습하며, 학교 건설 등 인도적 활동도 벌인다.

온라인뉴스팀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